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천시 돼지열병 차단, 읍면동별 양돈농가 집중 관리

기사승인 2019.10.04  20:14:14

공유
default_news_ad1

- 농, 식품부 장관 주재,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재 영상회의, 나온 문제점과 대책 집중 논의

   
▲ 2일 이천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ASF점검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이재명 도지사와 화상회의를 갖고있다.
이천시(시장 엄태준)는 2일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로 발생됨에 따라 오후 5시 각 상황과 분야별로 농가를 집중관리하기 위해 긴급 읍면동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오전 10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주재로 열린 영상회의와 오후 1시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재로 열린 영상회의에서 나온 문제점과 대책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영상회의에서 무허가와 미 통계 농가에 대한 대책과 300두 미만에 대한 수매 검토를 요구하며, 축사 형태가 없이 울타리 만 하고 방목하는 농가와 통/반/리 단위의 소규모 단위로 농가를 파악해 관리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천시 부시장은 “읍면동별로 300두 미만의 돼지를 키우고 있는 농가와 애완용으로 기르거나 무허가로 사육하고 있는 농가를 파악해 달라”며 “무허가 축사는 오늘 중으로 점검해 즉시 방역하여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천시는 축산차량 소독·출입을 통제하기 위해 거점소독시설 3곳, 시 경계지역 통제초소 7곳, 농가통제초소 146곳을 24시간 운영하고 있으며, 시 청사에 방역 소독시설을 설치해 물품보급과 근무교대 등을 위해 통제초소에 방문 시 사전 소독을 실시하며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외국식료품 판매업소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양돈농가 수도사용량은 수도검침원의 농가 출입 없이 인정검침 하는 등 농가와의 접촉을 최대한 줄이고 있다.

이천시는 경기도내 최대 양돈 농가 밀집 지역으로 183개 농가에서 44만9천여 마리의 돼지를 키우고 있다.

   
 

박창혁 기자 o2boss2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이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