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천시, 태풍 북상에 방역 총력전

기사승인 2019.10.02  21:20:31

공유
default_news_ad1

-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권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에 초 비상

   
 
우리나라가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권에 접어들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이천시는 강풍과 집중 호우를 동반한 태풍 '미탁'이 북상함에 따라 농가와 축산 시설 주변에 뿌린 소독약과 생석회 등이 쓸려 내려가 방역 효과가 줄어들 수 있어 비상대책 회의를 가졌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많은 비로 농장 진입로 등에 뿌린 생석회가 씻겨 내려가면 소독 효과가 떨어지는 만큼 태풍 전후 철저한 차단방역을 실시해 달라 며 "강풍에 의한 피해를 방지하고 태풍이 지나는 동안은 축사 내부를 집중 소독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태풍에 대비해 축사와 울타리 뿐 아니라 아프리카 돼지열병 농가방역 초소를 단단히 고정해 강풍 피해를 예방하고, 태풍이 지나간 뒤에는 양돈농장 등에 대해 일제 소독을 시행하고 생석회를 다시 뿌리는 등 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다.

   
 
   
 

박창혁 기자 o2boss2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이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