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설성면 송계1리 마을, 농가 미술관으로의 변화

기사승인 2019.09.23  23:11:55

공유
default_news_ad1

- 마을 곳곳에 꽃과 그림, 조형물, 폐가가 전시장으로 탈바꿈 해..

   
 
이천시 설성면 송계1리 마을(이장 최인석)은 65세 이상 주민이 40%이상을 차지하며, 49농가가 옹기종기 모여사는 전형적인 농촌마을이다.

이 조그만 마을에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누구도 상상 못한 대대적인 변화가 일어났다.

이 마을은 특징없이 길기만한 진입로, 치워도 치워도 지저분한 마을 안길, 주인도 돌보지 않는 집, 기울고 낡은 담벼락, 그리고 무엇보다 마을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 다섯채의 방치된 폐가들로 어둡고 칙칙한 분위기가 마을을 감싸고 있었다.

마을주민들이 모여 굽은 허리를 이끌고 매월, 매주 청소를 해도 전혀 티가 나지 않았다.

이런 마을을 변화시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자 마을 이장을 비롯한 모든 주민들은 고심 끝에 팔을 걷어붙이고 문제의 폐가를 정리하고 마을을 새롭게 단장하기 시작했다.

그 결과 마을입구에는 마을을 상징하는 조형물과 이정표가 생기고, 마을 곳곳은 예쁜 꽃들로 메워지고, 회색빛 담벼락은 도화지가 되어 추억을 그리는 벽화가 자리하고, 깨끗이 정리된 폐가는 그대로 전시장이 되었다.

최인석 마을 이장은“우리의 작은 노력이 설성면과 이천시를 변화시켜 나가는데 작은 보탬이 되길 꿈꿔본다”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새마을협의회의 도움이 아니였으면 생각하지도 못했을 것”이라며 어려운 일을 함께해 준 마을주민들과 설성면새마을협의회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미숙 기자 ditimems@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이천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